본문 바로가기

본문

현대차, 새단장한 '2017 아반떼' 출시

중앙일보 2017.03.20 15:58
현대차 '2017 아반떼' [사진 현대차]

현대차 '2017 아반떼'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가 20일 ‘2017 아반떼(사진)’를 출시했다. 최근 9년 만에 완전변경(풀체인지)해 출시한 한국GM ‘크루즈’에게 견제구를 던졌다.
2017 아반떼는 큰 변화를 주는 대신 편의성을 높였다. 미세먼지 걱정이 많은 소비자들을 위해 차량 실내로 유입되는 초미세먼지를 걸러주는 고성능 에어컨 필터를 기본 적용했다. 이온을 발생시켜 차량 내부 바이러스를 제거해주는 ‘클러스터 이오나이저’도 장착했다. 
또 문 잠금 버튼을 두 번 눌러야 모든 좌석의 문 잠금장치를 해제할 수 있도록 해 범죄를 예방하는 ‘세이프티 언락’ 기능을 기본 탑재했다. 스마트폰과 연동해 손을 대지 않고도 전화를 받을 수 있는 ‘블루투스 핸즈프리’ 기능도 기본 적용했다.
내비게이션 크기는 기존 7인치에서 8인치로 늘려 시원한 느낌을 줬다. 애플 아이폰과 연동해 쓸 수 있도록 ‘애플 카플레이’ 같은 선택 사양(옵션)도 얹었다. 이 밖에도 앞 좌석 통풍 시트와 운전석 자세 메모리 시스템 옵션을 추가했다. 가격은 기존 1410만~2415만원에서 소폭 인상한 1570만~2427만원.
터보 엔진을 얹은 아반떼 스포츠는 7단 듀얼클러치 변속기(DCT)를 단 ‘오리지널’ 트림을 추가했다. 아반떼 스포츠에도 고성능 에어컨 필터와 세이프티 언락 기능을 기본 적용했다. 가격은 2098만~2460만원.
가격을 올렸지만, 시작 가격은 여전히 아반떼가 크루즈보다 낮다. 신형 크루즈는 1690만~2349만원이다. 다만 1.4L 가솔린 터보 엔진을 얹은 크루즈가 최고 출력, 최대 토크 같은 기본 제원에서 1.6L 가솔린 엔진을 얹은 아반떼보다 다소 앞선다. 김기환 기자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김기환 김기환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