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4월 제주 꽃길 걸어요···이 봄 놓치면 안 되는 제주 관광지 10선

중앙일보 2017.03.20 13:56
4월 제주에는 왕벚나무에 꽃이 만발한다.

4월 제주에는 왕벚나무에 꽃이 만발한다.

 제주의 4월은 천지가 꽃밭이다. 겨우내 붉게 빛나던 동백꽃이 끝을 향해 갈 즈음 벚꽃이 하늘에서 꽃비를 뿌리고 바닥에는 유채꽃이 노란 융단을 깔아준다. 4월 꽃놀이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제주도를 고려해보자. 언제 가도 좋은 곳이지만 봄엔 더 특별하다. 제주관광공사(visitjeju.net)가 4월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지 10선을 발표했다. 꽃놀이 명소는 물론 봄 별미와 역사 유적지 등 다양한 테마를 10선에 담았다. 
관음사에 있는 왕벚나무 '기준어미나무'.

관음사에 있는 왕벚나무 '기준어미나무'.

 
1 팝콘처럼 피어나는 벚꽃 - 제주대 입구, 관음사, 위미리 일주도로
벚꽃이 만개하는 4월 제주에선 곳곳마다 사람들의 탄성이 터진다. 특히 제주엔 왕벚나무가 많다. 다른 벚꽃보다 꽃망울이 커서 더 화려하다. 제주대학교 입구가 대표적인 왕벚나무 명소다. 아름드리 왕벚나무가 터널을 이룬다. 왕벚나무 자생지로 유명한 관음사에는 왕벚나무 자원화와 명품 숲 조성을 위해 모본으로 삼은 ‘기준어미나무’가 있다. 나무 형태가 웅장하고 꽃 모양이 아름답다. 위미 1리에서 2리로 이어지는 위미리 일주도로도 4월이면 벚꽃으로 물든다. 한적한 시골 마을의 정취와 어우러지는 벚꽃의 자태를 느낄 수 있다. 3월 31일부터 4월 9일까지 제주시 전농로, 제주대 입구, 애월읍 장전리 일대에서 ‘제주에서 펼치는 새봄의 향연’이라는 주제로 제주왕벚꽃축제가 열린다.
대록산의 봄 풍경.

대록산의 봄 풍경.

 
2 소박한 야생화와 유채꽃의 하모니 - 대록산(큰사슴이오름)
넓은 평야 위에 살포시 앉은 거대한 사슴 한 마리. 야생화와 유채꽃이 이 거대한 사슴과 친구가 되려는 듯 재잘댄다. 봄의 대록산은 이렇듯 경쾌하다. 큰 사슴을 닮았다고 해서 큰사슴이오름으로 불리는 대록산은 표선면 가시리에 있다. 조선 시대 국영목장 중 가장 규모가 컸던 녹산장과 최고 등급의 말을 사육했던 갑마장이 있던 곳이다. 이 일대 오름과 목장·평원을 연결해 만든 약 20㎞의 갑마장길은 도보여행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봄에는 유채꽃이 만발해 노란 융단이 깔린다. 
한라산 둘레길 동백길 코스.

한라산 둘레길 동백길 코스.

 
3 등산이 부담스러울 땐 둘레길 - 한라산 둘레길 동백길 코스
한라산 둘레길은 한라산 국립공원 내 해발 600~800m의 국유림 일대를 둘러싸고 있는 80㎞의 숲길이다. 동백길·돌오름길·수악길·사려니숲길·천아숲길 등 총 5개의 코스로 나뉘어져 있는데 이중 동백길은 제주 항일운동 발상지인 무오법정사에서 돈내코 탐방로까지 13.5㎞에 이른다. 동백길에선 겨울부터 봄까지 붉은 동백을 볼 수 있다. 이 코스에는 4·3 사건의 역사가 새겨진 주둔소, 화전민터 등 아픔이 서린 제주의 역사를 엿볼 수 있는 장소가 있다.
북촌포구.

북촌포구.

 
4 포구를 지나 제주 4·3 사건을 만나다 - 북촌포구, 너븐숭이 4·3기념관
아름답고 작은 포구 마을 북촌. 북촌은 4·3 사건 당시 400여명이 넘는 마을 사람들이 스러져간 곳으로 현기영의 소설 『순이 삼촌』의 배경이 되기도 했다. 2016년 완성된 ‘4·3길’을 따라 걸어보거나 북촌포구·환해장성·몬주기암을 지나 너븐숭이 4·3기념관 방향으로 걸어보는 것도 좋다. 희생자들을 위로하고 비극의 과거를 상생의 미래로 연결하기 위해 만든 너븐숭이 4·3기념관에서 4·3 사건에 대해 더 깊이 들여다볼 수 있다.
산방산 앞으로 펼쳐진 노란 유채꽃밭. 

산방산 앞으로 펼쳐진 노란 유채꽃밭.

 
5 유채 만발한 제주 지질트레일 - 산방산 용머리 지질트레일 A코스
산방산 용머리 지질트레일 A코스는 80만 년 전 만들어진 용머리해안과 산방산을 중심으로 사계리·화순리·덕수리 등 주변마을을 엮어 만든 길이다. 용머리해안에서 사계포구를 거쳐 형제해안로·대정향교·산방산을 거쳐 다시 용머리해안으로 돌아오는 13㎞의 코스는 사계절 극적인 풍광을 연출하지만 유채꽃이 피는 특히 봄에 더 환상적이다.  
백서향.

백서향.

 
6 벚꽃과 백서향의 축제 - 제주곶자왈도립공원
곶자왈이란 나무, 덩굴식물, 용암으로 만들어진 암석 등이 뒤섞여 밀림처럼 보이는 숲을 일컫는 제주도 방언으로, 사계절 내내 푸르름을 자랑한다. 제주의 곶자왈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열대 북방한계 식물과 남방한계 식물이 공존하는 특별한 곳이다. 제주곶자왈도립공원은 곶자왈의 생태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휴양 공간으로 4월이면 푸른 숲을 배경으로 백서향과 벚꽃이 피어난다. 백서향은 우리나라 남부지방 거제도와 제주도에 자생하는 야생화로 2~4월 하얗고 작은 꽃망울을 틔운다.
청보리가 춤추는 가파도.

청보리가 춤추는 가파도.

 
7 청보리가 꽃처럼 피었습니다 - 가파도 올레길
매년 봄 가파도엔 청보리의 푸른 물결이 온통 섬을 뒤덮는다. 봄의 생기를 가득 품은 청보리를 가까이서 보려면 섬 테두리를 연결한 해안 산책로와 마을을 관통하는 올레길을 걸으면 된다. 올레길은 10-1코스로 상동포구에서 출발해 바다를 따라 내려오다 섬 중앙을 가로질러 하동포구 쪽으로 내려오는 길이다. 길이 4㎞ 정도로 난이도가 낮아 한두 시간이면 쉽게 걸을 수 있다. 시간 여유가 있다면 마을을 돌아보는 것도 좋다.
화가 이중섭을 테마로 꾸민 이중섭거리.

화가 이중섭을 테마로 꾸민 이중섭거리.

 
8 담벼락과 길가에 피어난 예술 꽃 ? 걸매 예술마을, 이중섭거리
서귀포시 서홍동에 있는 걸매 예술마을은 2007년 서귀포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만들어졌다. 벽화와 설치물들이 전시된 골목길을 따라 걷다보면 별빛 전망대에 닿는다. 이곳에서 걸매 생태공원과 삼매봉·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다. 걸매예술마을 주변에는 서귀포를 소재로 작품 활동을 한 화가 이중섭을 테마로 만든 이중섭거리도 조성되어있다. 이중섭이 거주했던 초가를 중심으로 조성된 거리로 이중섭미술관과 작가의 산책로, 독특한 조형물이 있는 탐방로가 조성되어 있고 주말에는 문화예술시장이 열린다.
서귀다원.

서귀다원.


9 초록물결 포토 스폿 - 서귀다원, 올티스다원, 오늘은 녹차한잔
제주의 봄을 느낄 수 있는 여행지로 차밭을 추천한다. 새순이 올라와 영롱하게 빛나는 녹차밭을 배경으로 인생사진을 건질 수 있다. 공기가 맑은 산간지역에서 깨끗한 암반수로 재배되는 제주의 녹차는 품질이 우수해 많은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서귀포의 서귀다원, 조천의 올티스다원, 표선의 오늘은 녹차한잔에서는 녹차밭을 배경으로 사진도 찍고 녹차로 만든 다양한 음료와 디저트 등을 즐길 수가 있다.
멜국. 멜조림. 천혜향.
 
10 은빛멸치와 과일의 여왕을 만나다 - 멜국, 멜조림, 천혜향
제주어로 멸치를 의미하는 ‘멜’. 어른 손가락만한 크기의 멜은 살이 통통하게 올라오는 4월에 맛이 더 좋다. 제주에선 멜을 넣고 국이나 조림을 만든다. 멜은 단백질과 칼슘, 타우린이 많은 생선으로 영양가가 풍부하다. 제주사람들이 소울푸드라 말하는 멜국을 꼭 먹어보자. 비린내가 전혀 나지 않고 담백하다. 4월 제주 과일의 여왕은 단연 천혜향이다. 하늘이 내린 향기라고 불리는 천혜향은 오렌지와 감귤을 더해 만든 품종으로 신맛이 적고 당도가 훨씬 높은데다 과즙이 또한 매우 풍부하다.
정리=홍지연 기자 jhong@joongang.co.kr
사진=제주관광공사
 
기자 정보
홍지연 홍지연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