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은행ㆍ보험ㆍ연금ㆍ증권ㆍ상호저축은행 계좌 한눈에 본다

중앙일보 2017.03.20 12:00
 앞으로는 각 금융회사에 흩어진 은행ㆍ보험ㆍ연금계좌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게 된다. 내년부터는 증권ㆍ저축은행ㆍ신협 등 계좌까지 한눈에 볼 수 있게 된다.
 
 금융감독원은 20일 이같은 내용을 포함하는 ‘제3차 국민체감 20대 금융관행 개혁’ 추진안을 발표했다. 서태종 금감원 수석부원장은 “많은 국민이 쓰지 않는 계좌를 해지하고 싶어도 자신의 금융계좌가 어느 회사 것인지 조차 파악하기 곤란한 경우가 많다”며 “이런 휴면계좌가 대포 통장에 악용되고 ‘잠자는 돈’이 계속 나오면서 국민이 금융재산을 손실보고 있다”고 말했다.  
자료: 금융감독원

자료: 금융감독원

 
 금감원은 지난해 은행권에 한해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를 개시했다. 이 사이트에 들어가면 자신의 이름으로 된 모든 은행 계좌를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다. 올해 안에 개별적으로 가동 중인 4개의 은행ㆍ보험ㆍ연금계좌정보 조회시스템을 통합해, 금융소비자 정보포털 ‘파인’(fine.fss.or.kr)에서 서비스할 계획이다. 내년까지는 증권사ㆍ저축은행ㆍ상호금융(신협 등) 등 모든 금융권의 본인 계좌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카드 사용내역도 일괄 조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카드 사용자가 연체 등을 막기 위해 카드 사용내역을 확인하려면 개별 카드사 홈페이지에 일일이 방문해야 한다. 그러나 올해 안에 파인에서 개인이 보유한 모든 카드의 월간 사용액, 결제예정금액, 결제일 등을 한 번에 볼 수 있는 ‘내 카드 사용내역 한눈에’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카드 세부 사용내역까지 일괄 조회할 수 있도록 한다. 
 
 신용등급 조회도 한 번에 알아볼 수 있도록 바꾼다. 현재는 개인들이 신용조회회사(CB) 홈페이지를 방문이 일일이 확인해야 한다. 은행 등 금융회사가 책정한 개인신용등급(점수)은 별도의 조회시스템이 없고 개인들이 개별적으로 물어봐야 한다. 서 수석부원장은 “올해 안에 파인에서 CB사가 책정한 개인신용등급을 일괄 조회할 수 있도록 개선하고, 내년까지는 은행 등이 책정한 개인신용등급도 한 번에 조회할 수 있도록 바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 대출 때 돈 빌리는 사람의 원금 뿐 아니라 이자 상환 부담까지 고려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제도가 도입됨을 감안해, 개인들도 DSR을 조회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서 수석부원장은 “개인들이 자신의 연간 원리금 상환액이 얼마인지를 정확히 알면 대출금 관리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현재 인터넷으로만 가능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어카운트인포)를 앞으로 창구나 모바일로도 서비스할 수 있도록 개선할 계획이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고란 고란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