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이들 생각해 시위 자제를" 거리로 나선 삼릉초 학부모..."쟤네 촛불이야"

중앙일보 2017.03.20 11:42
피켓을 들고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을 행진중인 녹색 어머니회. 여성국 기자

피켓을 들고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을 행진중인 녹색 어머니회. 여성국 기자

 “아이들의 안전보다 우선은 없습니다. 어린이 보호구역에서는 시위를 자제해 주세요”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서울 삼릉초등학교 학부모들이 거리로 나섰다. 이날 오전 10시 등ㆍ하교길 안전도우미 역할을 하는 봉사단체 ‘삼릉초 녹색 어머니회’ 소속 60여명은 초등학교 주변을 행진하며 ‘시위 자제’를 촉구했다. 초등학교와 맞닿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주변에서 진행되는 시위가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한다는 이유에서다.
 
녹색 어머니회는 입장문을 통해 “일부 지지자들이 의사 판단을 명확히 할 수 없는  학생들에게 태극기 뱃지를 나눠주거나 ‘대통령은 억울하다’등의 정치적 발언을 강요한다”며 “아이들을 생각해서 어린이 보호구역 밖에서 집회를 해달라”고 말했다.
 
오전 10시 20분쯤 자택 앞을 지나는 행진 행렬을 향해 박 전 대통령 지지자 10여명은 “쟤네 돈 받은 애들이야. 촛불이야. 따지려면 문재인한테 따지고 애들 팔지 마”라고 말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박 전 대통령 지지자들에게 학교 바로 앞에서 시위 자제를 부탁했다. 법률적 검토를 통해 앞으로 시위허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김민관ㆍ여성국 기자 kim.minkwa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민관 김민관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