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가 아는 안희정 아니다" 안 지사에 일침 날린 김태년 의원

중앙일보 2017.03.20 11:37
 "내가 아는 안희정이 아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발언과 관련, 맹공을 퍼붓고 있는 안희정 충남지사에게 일침을 날렸다.  
문재인 캠프의 공동특보단장을 맡고 있는 그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네거티브를 하시니 당혹스럽다. 요즘의 변화가 안희정 후보 같지 않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내가 아는 안희정이 아니다. 너무나 어색한 옷을 입은 동지이자 친구를 보는 것 같다. 사병으로 군복무 충실해서 받았던 부대장의 표창장을 공격의 대상으로 삼는 정치가 안희정의 정치가 아니지 않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민주화운동의 선배이자 동지이며, 노무현 대통령도 같이 모셨던 분에게 사실관계가 명확한 것을 두고 억지 흠집을 낼 일도 아니지 않나. 안희정과 문재인 다 대한민국의 정치지도자가 될 분으로 저로서는 무척이나 지금 이 순간이 불편하기만 하다"며 안 지사 측에 섭섭함과 유감을 드러냈다.
김 의원은 "지금도 늦지 않았다. 정치음해 지역감정 조장과 같은 구태와는 과감히 결별하자. 혹 분열을 조장하는 분들이 주변에 있다면 멀리 하자. 그게 새시대 새정치를 바라는 우리 모두의 희망이며, 그 길이 국민이 바라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

기자 정보
정현목 정현목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