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지원, 文 국민의당 통합론에 “꿈 깨라” 일침

중앙일보 2017.03.20 11:24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후보에게 “일장춘몽 꿈에서 깨어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종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후보에게 “일장춘몽 꿈에서 깨어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종근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2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국민의당 통합 발언에 대해 “일장춘몽 꿈에서 깨어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서 “언제는 (우리가) 혁신에 반대해서 나갔다고 하신 분이 이제 또 함께하자고 하는 것은 전혀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국민의당에 대한 관심을 차라리 비문계 의원들에게 쏟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또 박 대표는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이 금호타이어를 중국 컨소시엄에 매각하기로 한 방침에 대해 “금호타이어 중국 매각 추진은 혹시 사드 무마용이 아니냐. ‘중국 달래기’를 하는 게 아닌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주승용 원내대표도 “내가 새정치민주연합 최고위원일 때 문 후보에게 친문 패권주의를 고수하지 말고 비문세력을 껴안아야 정권교체를 할 수 있다고 몇 번이나 말했다. 그러나 아직도 말귀를 못 알아듣고 정권교체의 방법 차이 때문에 갈라섰다고 주장하나”라며 “소귀에 경읽기란 말이 이때에 딱 맞는다”고 비판했다.

문병호 최고위원는 문 후보를 겨냥해 “국민의당은 낡은 기득권 체제인 민주당과 통합할 생각이 없다”며 “꿈깨라”고 말했다.

앞서 문 후보는 지난 19일 민주당 경선후보자 합동토론회에서 “국민의당은 원래 정권교체 방법의 차이 때문에 갈라졌다”며 “자연스럽게 통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