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남경필, “문재인 ‘전두환 표창’ 비판 옳지 않아…개인 아닌 특공여단장에게 받은 것”

중앙일보 2017.03.20 11:06
바른정당 대선 경선에 나선 남경필 후보는 20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상대당의 대선 후보이지만, 군 생활 중 표창을 받은 것에 대해 비판하는 건 옳지 않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바른정당 남경필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후보의 군 복무 시절 ‘전두환 표창장 수상’이 논란이 되고 있다. ‘전두환 개인’에게 받은 것이 아니라 ‘특공여단장’에게 받은 표창이기 때문”이라고 적으면서다.
 
남 후보는 “사병으로서 군 생활을 열심히 한 것을 두고 죄를 물을 수는 없다”며 “박근혜 정부에서 공무원 생활 열심히 했다고 그들 모두를 국정농단세력이라고 할 수는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런 뒤 “천안함 폭침 7주기 추모 주간”이라며 “이런 불필요한 논란이 조국수호의 임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있는 국군장병들의 사기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기자 정보
허진 허진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