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선주자들보다 불 난 인천 소래포구 뒤늦게 찾아오는 황교안 권한대행

중앙일보 2017.03.20 10:45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지난 18일 화재로 소실된 인천 소래포구 어시장을 뒤늦게 찾을 예정이다.
 
인천시는 20일 오후 1~2시쯤 황 권한대행이 소래포구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화재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살피고 피해 상인들을 격려할 방침이다.
 
그러나 대선주자들보다 한발 늦은 행보라는 지적이 나온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등은 화재 발생 당일인 18일 소래포구를 방문해 상인들을 위로하고 복구·보상책을 논의했다.
 
자유한국당 대선주자인 안상수 의원과 유정복 인천시장 등도 18일 소래포구를 방문해 상황을 살펴봤다.
 
소래포구 한 상인은 "황 권한대행이 방문하면 아무래도 복구 작업에 좀 더 진척이 있지 않겠냐"고 반색하면서도 "지난해 대구 서문시장 화재 때는 화재 다음날 대통령이 방문했다고 들었다. 대통령이 공석인 상황에선 황 권한대행이 대통령이나 마찬가지인데 소래포구는 여야 대선주자들보다 늦게 찾아 아쉽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모란 최모란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