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동일본대지진 뒤 6년 만에 반려견 다시 만난 할머니의 사연

중앙일보 2017.03.20 10:39
[사진 NHK]

[사진 NHK]

잃어버린 반려견을 6년 만에 다시 만난 할머니의 소식이 전해져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2일 일본 방송 NHK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헤어졌던 반려견과 6년 만에 재회한 할머니의 사연을 소개했다.
 
기후 현에 있는 동물 보호단체 NPO는 대지진 이후 주인을 잃은 강아지를 모아 돌보고 있다. 이 단체는 현재 약 50마리의 개를 돌보고 있으며, 지금까지 16마리의 개를 원래 주인에게 되찾아주었다.
 
스즈키 할머니의 개 '마리'도 이 중 하나였다.
[사진 NHK]

[사진 NHK]

 
올해로 88세를 맞은 스즈키 할머니는 NPO를 통해 자신의 반려견을 다시 만났다. 6년만에 만난 마리를 품에 안고 눈물을 훔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리는 지진으로 잃은 아들 켄타가 아끼던 반려견이다. 지진 직후 모두가 대피하는 가운데 툇마루에 앉아있던 마리를 구하던 것이 아들의 마지막 모습이었다.
 
대지진 이후 피난처를 전전하던 스즈키 할머니는 올해 1월에야 겨우 집을 구해 안정된 생활을 되찾았으나 이곳에서도 개를 기르는 것은 금지였다.
[사진 NHK]

[사진 NHK]

 
스즈키 씨는 "아들이 내게 남긴 유일한 가족인 마리를 찾아 너무 다행"이라며 "상황이 여의치 않아 마리와 함께 살 수 없는 것이 가장 슬프다"고 말했다.
 
또 한 시간 가량 이어진 마리와의 만남을 뒤로 한 채 돌아가는 스즈키 할머니는 "꼭 다시 만나자"란 말을 되풀이해 보는 사람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