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태년, 안희정에 공개 서한…"네거티브는 안희정식 정치 아니다"

중앙일보 2017.03.20 10:13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20일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한 공세를 안희정 충남지사를 공개 비판했다.
국회 정개특위 김태년의원.

국회 정개특위 김태년의원.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친구이자 동지인 안희정 후보님께”라는 제목의 글에서 “네거티브를 하시니 당혹스럽다. 요즘의 변화는 안 후보 같지 않다”고 적었다.
 
김 의원은 “정치 철학이 다른 세력과 연정을 얘기한 것은 소신이지 논쟁할 일은 아니다”라며 “제가 놀란 것은 내부를 향해 던지는 분열의 네거티브다. 너무나 어색한 옷을 입은 동지이자 친구를 보는 것 같다”고 했다.

 김 의원이 지적한 대목은 전날 TV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가 제시한 군대 시절 사진 관련 발언에서 시작된 ‘전두환 표창장’ 논란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20일 자신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20일 자신에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 의원은 이와 관련 “사병으로 군 복무에 충실해 받았던 부대장의 표창장을 공격의 대상으로 삼는 정치는 안희정의 정치가 아니지 않느냐”며 “노무현 대통령도 같이 모셨던 분에게 사실관계가 명확한 것을 두고 억지 흠집을 낼 일도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그렇게 정치를 배우지 않았다”며 “안 후보는 전당대회장에서 날아오는 순간에도 묵묵히 깨진 계란을 닦은 분이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 혹 분열을 조장하는 분들이 주변에 있다면 멀리하자”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문재인캠프의 특보단장을 맡고 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태화 강태화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