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밀렵꾼 '올가미'에 목 잘릴 뻔한 얼룩말

중앙일보 2017.03.20 10:05
[사진 데일리 메일]

[사진 데일리 메일]

올가미에 걸려 죽을 뻔한 얼룩말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남아프리카공화국 하우텡(Gauteng) 주의 츠와잉(Tswaing) 운석 크레이터 자연 보호구역에서 밀렵꾼이 설치한 올가미에 걸려 목이 잘릴 뻔한 얼룩말이 구조된 사실을 전했다.
 
카이나브(KaiNav)라는 동물 구조단체는 평소와 같이 자연 보호구역을 순찰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한 얼룩말이 올가미에 걸려 사투를 벌이고 있는 장면을 목격했다.
[사진 데일리 메일]

[사진 데일리 메일]

 
이 단체는 즉시 구조에 나섰고, 천으로 눈을 가려 진정시킨 다음 목을 조이고 있던 올가미를 해체했다. 그 이후 항생제, 해독제, 진정제 등을 투여해 35분간 치료를 진행했다.
 
당시 구조에 참여한 카일렌 파다야치는 "최근 밀렵꾼들은 철근, 자전거 체인, 밧줄 등으로 간단하게 덫을 만든다"며 "이것들이 새나 고양이같이 작은 동물뿐만 아니라 코뿔소같이 큰 동물까지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간의 이기심이 동물들의 숨통을 조이고 있다"며 불법으로 설치된 덫에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