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준표 “노무현 전 대통령 의로운 죽음 아니란 입장 늘 견지”

중앙일보 2017.03.20 09:30
홍준표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중앙포토]

홍준표 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에 나선 홍준표 후보가 20일 “고(故) 노무전 전 대통령이 신격화돼 있는 것은 자기들(민주당)한테는 그렇겠지만 저는 정치적 반대자일 뿐”이라며 “저는 (노 전 대통령의 죽음이) 의로운 죽음은 아니었다는 입장을 늘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 지사는 이날 SBS 라디오에 출연해 최근 ‘유죄 땐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자살’하겠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서 “노 전 대통령은 야당, 특히 민주당에서 신격화돼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제가 서거라고 했으면 반발 덜했겠지만 자살이란 용어 사용해서 그런 거 같다”며 “만약 앞으로 사용할 기회가 있으면 극단적 선택이라고 바꿔 말하겠다”고 했다.

다만 “박정희 대통령 서거라는 말을 사용했을 때도 반대 진영에서 일부 ‘피살’이라고 했다”며 “저는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반대자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홍 후보는 같은 당 김진태 후보에 대해서는 “탄핵에 맞선 용기 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김 의원을) 비난을 하기도 하지만 그 사람의 소신은 언젠가 평가될 것”이라며 “지금은 운동장이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평가를 못 받을 따름이지 운동장이 평평해지면 평가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같은 주장이 대선을 앞두고 친박 민심을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국정농단에 책임이 있는 몇몇 ‘양아치 친박(친박근혜)’들 빼고 나머지 친박들은 계(係ㆍ정치적 계파)라고 보기 어렵다”며 “박근혜 정부가 소멸했는데 어떻게 친박이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친노(친노무현)계처럼 좌파 이념으로 뭉친 집단이라야 계라고 할 수 있다”며 “우파 정당에서 계라는 것은 사실상 없다.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정권 지지 세력이지, 계라고 보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