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8살 초등학생, 목욕탕 배수구에 다리 끼어 익사

중앙일보 2017.03.20 07:06
19일 오후 10시쯤 전라북도 정읍시 시기동에 있는 목욕탕에서 8살 이모 군이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이 군은 40여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탕의 물을 빼던 중 이 군의 발이 배수구로 빨려 들어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