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북핵·사드 뺀 채 협력만 외친 시진핑·틸러슨

중앙일보 2017.03.20 02:47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9일 시 주석의 방미를 계기로 이뤄질 다음달 미·중 정상회담을 조율하고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다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아시아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을 예방한 뒤 이날 오후 귀국길에 올랐다.
 
시 주석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미국의 협력을 증진하기 위한 상호 노력이 필요하다”며 “중·미 협력은 양국이 모두 바라는 방향이며 새로운 건설적 발전의 시대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시 주석과의 통화 연락을 매우 중시하고 있고 가능한 한 빨리 정상회담 개최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중국 외교부는 두 사람의 면담이 끝난 뒤 공식 발표문을 내놨으나 북핵 문제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등의 현안에 대해 구체적 논의가 있었는지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틸러슨 장관은 지난 18일 중국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미국 보수 인터넷 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실험을 계속하고 핵무기와 운반시스템 개발을 계속한다면 우리는 ‘누구도 원치 않는 곳’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최근 북한의 행동을 볼 때 (북한의 위협은) 거품이 터지기 직전”이라며 “(대북 대응의) 1단계 옵션은 북한에 대해 매우 강력한 제재 메시지를 전하는 것이며 (그 다음으로) 북한 정권에 추가적 압력을 강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워싱턴=예영준·김현기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내 손에 펼쳐진 중국 네이버 중국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