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매거진M] 작은 영화 울리는 민폐, ‘노쇼’

중앙일보 2017.01.15 00:01
극장가가 ‘노쇼(No-Show·예약 부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엄밀히 말해 ‘노쇼’란 티켓을 예매해 놓고 영화 상영 혹은 행사 당일, 심하게는 시작 시간에 임박해 취소하는 것을 말한다. 개인 사정에 따라 예약을 변경하거나 취소할 수도 있는 법. 문제는 좌석 수가 넉넉한 대형 멀티플렉스에 비해 작은 규모의 독립·예술영화(관)들이 노쇼에 매우 취약하다는 점이다. 매진됐던 상영·행사 시작 직전 객석의 50%까지 예매 취소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갑자기 공석이 생기는 만큼 영화나 영화관도 피해를 보지만, 매진 때문에 관람을 포기한 다른 관객에게도 민폐다.
“요즘 매 상영 직전 예매 취소되는 표가 평균 10%에서 많게는 20%나 돼요. GV(관객과의 대화)가 포함된 상영도 예외는 아니죠. 열흘 전 예매를 시작했을 때 일찌감치 매진됐는데, 당일에 갑자기 좌석이 텅 비어 초대한 감독·배우들에게 미안한 적도 있었죠.” 얼마 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 위치한 예술영화관 아트나인 박혜진 과장이 들려준 이야기다. 여기서, ‘상영 직전’이란 영화 상영이 시작되기 20분 전을 뜻한다. 소비자보호법상 관객이 예매한 입장권 가격 전액을 환불받을 수 있는 시간이다.

대형 멀티플렉스 체인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CJ CGV에 따르면, 전체 예매 취소분 중 약 15%가 영화 상영 시간 30분 전에서 15분 전 사이에 발생한다고 한다. CJ CGV의 경우, 홈페이지에서는 상영 시간 20분 전, 모바일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는 15분 전까지 예매 취소 시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문제는 이를 악용하는 관객이 적지 않다는 사실이다. 스마트폰 이용자가 늘면서 티켓 예매와 취소가 간편해진 것도 원인 중 하나다.

가장 흔한 예는 일찍 매진될 만한 인기 영화 상영·행사를 예매 오픈과 동시에 들어가 ‘찜’해 놓고, 사정이 생기거나 단순 변심으로 취소하는 관객. 당일 아침까지 매진으로 알고 있다가, 갑자기 텅 빈 객석을 마주한 영화 관계자들이 적잖다. 예매 기회를 놓친 다른 관객도 노쇼가 야속할 뿐이다. 좌석을 넓게 쓰려고 자신의 좌석 양옆 자리까지 예매했다 상영 직전 취소하는 얌체족도 있다.

악의적 의도로 실행하는 노쇼족도 있다. 자신이 반대하는 특정 영화의 모객을 방해하려, 일반 상영이나 GV 표를 대량 예매했다가 상영 직전 취소하는 이들이다. 지난해 퀴어 멜로 ‘연애담’(2016, 이현주 감독)이 실제 겪은 사례다. 인기 상영·행사의 암표를 비싼 값에 팔기 위해 대량 예매해 두고, 팔리지 않으면 당일 환불하는 ‘범죄형’도 있다.

해결책은 없을까. 어느 영화관은 명사를 초청한 특별 상영 프로그램이 1분~1시간 만에 조기 매진됐다가, 20%부터 최대 50%까지 취소분이 발생하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올해부터 일반 상영이 아닌 기획 행사에 한해 전액 환불 기간을 해당 행사 하루 전까지로 변경하는 것. 당일 예매 취소의 경우 전액 환불받을 수 없도록 규정해, 노쇼를 최대한 줄여 보겠다는 뜻이다. 그러나 소비자보호 관련 규정상 이를 실현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노쇼의 피해는 관람객 모두의 몫으로 되돌아온다. 모두를 위한 ‘노쇼 근절’이 시급하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기자 정보
나원정 나원정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