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대 10명 중 7명, 나 홀로 논다

중앙일보 2017.01.14 09:55
 
서울 연희동에 위치한 `책바`에서 한명씩 온 손님들이 책을 읽으며 술을 즐기고 있다. [사진 중앙일보]

서울 연희동에 위치한 `책바`에서 한명씩 온 손님들이 책을 읽으며 술을 즐기고 있다. [사진 중앙일보]

20대 젊은이 10명 중 7명은 '혼자 놀기'를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은 12일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와 '문화향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만 15세 이상 전국 남녀 1만여 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 결과 여가 시간을 혼자 지내는 비율은 2014년 56.8%에서 59.8%로 늘어났다. 반면, 가족과 함께하는 비율은 32.1%에서 29.7%로 줄었다.

특히 20대 응답자의 74.7%는 여가 활동을 혼자서 즐긴다고 답했다.

혼자 밥을 먹고, 술을 마시고, 여행을 하는 '혼놀족(族)'이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보편적인 문화로 자리 잡은 듯 보인다.

국민의 여가 시간은 2014년에 비해 모두 줄어들었다. 평일 3.6시간이었던 여가 시간은 3.1시간으로 감소했고, 휴일 여가 시간도 5.8시간에서 5시간으로 줄었다.

그러나 월평균 여가 비용은 2014년 13만원에서 13만 6000원으로 늘어났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