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치보다 정권교체 먼저” 반기문 응수 나선 문재인

중앙일보 2017.01.14 01:17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13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발언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정치교체는 정권교체로만 가능하다”면서다. 반 전 총장은 전날 “정권교체 아닌 정치교체가 이뤄져야 할 때”라고 귀국 일성을 내놓았다. 이에 문 전 대표도 바로 응수하고 나섰다. 문 전 대표는 이날 ‘함께 여는 미래·18세 선거권 이야기’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정권교체를 말하지 않고 정치교체를 말하는 것은 그냥 박근혜 정권을 연장하겠다는 말로 들린다”고도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이 자신을 “진보적 보수”라고 칭한 데 대해서도 “지금 우리 상황은 진보·보수 또는 좌·우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이냐 몰상식이냐, 정상이냐 비정상이냐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로만 구시대, 구체제의 적폐를 청산하고 국가 대개조를 이룰 수 있다”고 했다.

당초 문 전 대표 측은 당분간 반 전 총장에 대해선 ▶무시전략 ▶네거티브와는 거리 두기 ▶차도지계(借刀之計·남의 칼을 빌려 일을 해결) 세 가지를 기본 입장으로 삼고 있었다. 실제 문 전 대표는 전날 반 전 총장의 귀국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노 코멘트’로 일관했다. 문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지금 문 전 대표가 각을 세우면 오히려 반 전 총장과의 양강구도로 재편되면서 그를 오히려 띄워주게 된다”고 말했다. 또 “네거티브는 도전자의 방식으로, 지지율 1위 후보가 네거티브에 나서는 건 부적절하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 진입하는 반 전 총장을 검증하고 견제하는 역할은 다른 후발주자들에게 맡겨도 충분하다는 게 문 전 대표 참모들의 계산이었다. 실제 민주당 내에선 안희정 충남지사나 이재명 성남시장이 반 전 총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안 지사는 13일 유엔총회 결의(유엔 사무총장의 선출직 참여 금지)를 거론하며 “반 전 총장은 과대포장돼 있고,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공격했다. 이 시장도 반 전 총장을 겨냥해 “센 쪽에만 붙고, 정치해선 안 될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그럼에도 이날 문 전 대표가 직접 대응에 나선 건 프레임 싸움에선 밀릴 수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이다. ‘정권교체’가 ‘정치교체’보다 하위 개념이 될 경우 대선 전략 자체가 흔들릴 수 있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반 전 총장의 대선출마에 문제가 없다고 13일 유권해석을 내렸다. 선관위는 "공직선거법상 대통령선거일 이전까지 5년 이상 국내에 거주한 적이 있기만 하면 계속거주 여부와 관계없이 피선거권이 있다”고 말했다.

유성운·채윤경 기자 pirate@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