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사진] 깜짝 메달에 울어버린 바이든

중앙일보 2017.01.14 01:08
퇴임을 앞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2일(현지시간) 8년 임기를 함께한 조 바이든 부통령에게 미국 최고 권위 시민상인 자유 메달을 수여했다. 오바마 대통령이 “형제”라고 칭할 정도로 신임해 온 바이든은 예상치 못한 메달에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워싱턴 AP=뉴시스]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