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취임 하기도 전인데…트럼프 지지율 44%

중앙일보 2017.01.14 01:02
도널드 트럼프(사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역대 가장 낮은 지지율로 취임하게 될 전망이다.

13일(현지시간) 미 여론조사기관 갤럽에 따르면 지난 4∼8일 전국의 성인남녀 103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트럼프 당선인의 지지율은 44%로 한 달 전의 48%보다 4%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트럼프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같은 기간 48%에서 51%로 3%포인트 올랐다. 의회전문지 더 힐은 “미국 언론은 트럼프 당선인이 역대로 최저 지지율에서 정권을 시작하는 대통령의 기록을 세울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 전·현직 대통령의 취임 직전 지지율을 보면 버락 오바마 현 대통령이 83%, 조지 W. 부시(아들 부시) 전 대통령이 61%, 빌 클린턴 전 대통령 68%였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황정일 황정일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