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인어 왕자 영화 나온다…액션스타 채닝 테이텀이 인어로

중앙일보 2016.08.02 07:59
 
기사 이미지

 ‘인어 공주’가 아닌 ‘인어 왕자’ 영화가 나온다. 그것도 근육질의 인어 왕자로.

 할리우드 액션스타 채닝 테이텀이 ‘스플래쉬’ 리메이크 버전에서 주인공인 남성 인어로 출연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연예 온라인 매체 ‘데드라인’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기사 이미지

'스플래쉬' 리메이크 제작 발표회 때 공개된 동영상. 채닝 테이텀(왼쪽)과 여주인공인 질리언 벨. [사진 유튜브 캡처]

 
코미디언 질리언 벨이 여주인공으로 테이텀과 함께 호흡을 맞춘다. 원작을 만든 론 하워즈 감독이 리메이크의 메가폰을 다시 잡는다. 제작사는 디즈니.
 
기사 이미지

1984년 원작 '스플래쉬'에서 톰 행크스(왼쪽)와 대릴 해나

 원작 스플래쉬(1984년)는 인어와 인간의 러브 스토리를 다룬 코미디 영화다. 20대 풋풋한 모습의 톰 행크스와 대릴 해나가 나왔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어릴 때 앨런(톰 행크스)은 바다에 빠진 뒤 인어(대릴 해나)가 구해준다. 어느날 인어는 바다에 가라앉은 앨런의 지갑을 발견하고 그를 찾으러 육지로 올라간다. 앨런과 인어는 다시 만났지만 둘의 사랑은 곧 어려움을 만난다.

  리메이크는 원작 배역을 정 반대로 뒤집었다. 채닝 테이텀이 대릴 해너의 역을, 질리언 벨이 톰 행크스의 역을 맡은 것이다.

 원작에 이어 리메이크의 제작을 맡은 브라이언 그레이저는 지난 5월 스플래쉬 리메이크 제작을 발표하면서 인터뷰에서 “원작의 내용을 비틀(twist)겠다”고 예고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철재 이철재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