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회사 손해 땐 장기 팔아라" 서울시향 대표 막말 논란

중앙일보 2014.12.02 00:14 종합 23면 지면보기
서울시립교향악단 사무국 직원들이 박현정(52·사진) 대표이사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경영본부 직원 30명 중 17명은 2일 자료를 배포하고 상위기관인 서울시에 조사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들은 박 대표의 폭언·성희롱·직무유기를 문제 삼고 있다. 2일 배포할 자료에 따르면 박 대표는 지난해 2월 취임 이후 직원들에게 “회사 손해가 발생하면 너희들 장기(臟器)라도 팔아라” “미니스커트 입고 나가 다리로 음반 팔면 좋겠다” “(술집) 마담 하면 잘할 것 같다”는 식의 발언을 반복했다고 한다. 또한 공개된 장소에서 직원들에게 욕설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또 “박 대표가 후원회, 사업 파트너를 향해서도 비상식적 언행을 계속했다”고 주장했다. 자료에는 이 밖에도 자신이 원하는 직원을 뽑고 승진시키려 내규를 바꿨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박 대표가 취임한 후 직원 13명이 회사를 그만뒀다. 취임 전 총 직원 27명 중 절반가량이다. 두 달 전 사직한 박모(41)씨는 “1년 넘게 욕설과 폭언을 들은 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정명훈(61) 예술감독 또한 박 대표를 올 초 만나 “직원들을 인격적으로 대해 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원회원들도 등을 돌리고 있다. 2006년 결성된 ‘SPO 패트론스’ 회원은 지난해 44명에서 현재 11명으로 줄었다. 박진원 두산 사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등이 회원이었으며 지난 8년 동안 약 8억원을 후원했다. 후원회원 중 한 명은 “대표가 막말·폭언뿐 아니라 여러 전횡을 일삼는 것을 보고 자진 탈퇴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박 대표의 반론을 듣기 위해 1일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받지 않았다. 박 대표는 삼성금융연구소 선임연구원, 삼성생명 마케팅전략그룹장(전무), 여성리더십연구원 대표를 지낸 후 서울시향에 임명됐다. 금융계 경력을 예술단체 경영에 접목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임기는 2016년 1월 31일까지다. 서울시향은 내년에 법인 출범 10주년을 맞는다.

  김호정 기자
기자 정보
김호정 김호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s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