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검은 장미' 여자 광부의 기록자
  •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뒷담화] '한국의 사위' 슈뢰더와 김소연, 그들의 마이웨이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겨울 아침 성에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2018 양화대교 얼음조각
  • 사진 ‘개통령’이라 불리는 사나이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얼음에서 숲을 보다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겨울비가 만든 풍경
  •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그해 5월 택시운전사와 그의 아들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겨울의 축복, 꽃양배추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12월 12일 영하 12도가 만든 풍경
  •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돌아와 거울 앞에 선 꽃 같은 누님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횡단보도, 시간의 지문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버스창의 물방울이 품은 세상
  • 사진 가난이 축복이었다는 대세 짠돌이 김생민 '굳은살의 법칙'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은행잎 탐구생활
  • 사진 이젠 나보다 남의 얘길 노래하고파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노랑으로 물든 정동길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가을, 얼다.
  •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의 Behind & Beyond] 소리로 바위 깼다는 ‘배바로티’
  • 사진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서울숲 공원에서 만난 또 다른 가을
  • 사진 로망이던 뮤지컬 데뷔 … ‘올슉업’ 안무 연습 장난 아니에요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길이 끝나는 자리, 해가 떠올랐다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물 건너 고개 넘어 길은 다시 마을로 돌아왔다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금강송과 나란히 걸은 삼십 리 길 … 온몸에 솔향이 스몄다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숲의 바다를 가르는 세 갈래 길, 여기는 대관령 꼭대기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해발 1000m 안반데기, 배추밭 능선에 올라서자 숨이 막혔다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송천 물길 돌고 도니 눈앞에 발왕산 올림픽 스키장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1322m 노추산 넘어가니 눈물로 쌓은 어머니의 돌탑 3000개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아우라지 돌다리 건너며 아리랑, 꼬부랑 꽃벼루재 넘으며 아라리요
  • 사진 [올림픽 아리바우길 열리다] 정선 장터 지나 조양강 물길 따라 칙칙폭폭 기찻길